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녀 물질에 첨단기술 도입…포항공대 스마트 테왁·시계 개발

송고시간2020-10-22 16:36

댓글
스마트 테왁
스마트 테왁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항공대(포스텍)는 첨단기술을 활용해 경북 바다에서 활동하는 해녀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장비를 개발했다.

22일 포항공대에 따르면 이 대학 경북씨그랜트센터는 최근 해녀 안전시스템인 '스마트 테왁'과 해녀용 '스마트 시계'를 개발했다.

테왁은 조업 중 이용하는 부력재 어구로서 휴식을 취하거나 채취한 해산물을 보관하는 용도로 사용한다.

스마트 테왁은 내부에 설치한 수중카메라와 인공지능을 이용해 해녀 잠수 습관이나 사고가 잦은 잠수지역을 관찰하고 위급상황에 외부로 경보를 보내는 시스템이다.

해녀용 스마트 시계는 잠수시간이나 조업위치, 수심, 수온 등을 파악해 사용자에게 진동으로 정보를 알려준다.

경북 동해안에 사는 해녀는 1천500여명으로 제주를 제외하고는 가장 많다.

그러나 고령자가 대부분이어서 장시간 물질이나 무리한 조업에 따른 심정지, 낙상, 익수사고 등이 이어지고 있다.

경북씨그랜트센터는 포항 구룡포해녀협회 도움을 받아 현장에서 스마트 테왁과 스마트 시계를 시험하고 있다.

유선철 센터장은 "사라져가는 해녀 문화를 보존하고 바닷속에서 돌발적으로 발생하는 여러 위험한 상황으로부터 해녀를 보호하기 위해 해녀 안전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해녀용 스마트 시계
해녀용 스마트 시계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녀용 스마트 시계와 스마트 테왁 개념도
해녀용 스마트 시계와 스마트 테왁 개념도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녀용 스마트 시계와 스마트 테왁 시험 현장
해녀용 스마트 시계와 스마트 테왁 시험 현장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