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 "라임 수사 마무리 단계…통신·계좌 완벽히 추적"

송고시간2020-10-22 16:42

댓글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다양한 표정으로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은 22일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 사기 사건과 관련해 "통신·계좌 추적이 완벽하게 됐고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와 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 국정감사에서 "라임 사건은 철두철미하게 수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관련자 조사는 8월에 한 것으로 보이는데 그 상황보고는 못 받았고 8월 인사 때 서울남부지검을 떠나게 된 실무자가 대검에 와서 보고해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처럼 수사가 진척됐음에도 야당 정치인 비위 의혹이 법무부에 보고가 안 됐다는 지적에 신성식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수사 진척 정도에 따라 보고 수준이 달라진다"고 해명했다.

신 부장은 "야권 비위 의혹은 공여자가 해외 도피 중이어서 조사가 안 됐지만 자금추적은 충분히 된 상태"라며 "입건이나 피의자 소환, 대외적 주거지 압수수색 등 단계에서는 반드시 보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법무부에는 사후 보고가 이뤄진다. 사전 보고를 하지 않는 것이 이 정부의 수사 관행"이라고 덧붙였다.

ro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