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020 부일영화상 최우수작품상에 김보라 감독의 '벌새'

송고시간2020-10-22 20:40

댓글

최우수감독상은 '유열의 음악앨범' 정지우 감독

영화 '벌새'
영화 '벌새'

[엣나인필름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김보라 감독의 영화 '벌새'가 22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0 부일영화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에 선정됐다.

이 작품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NETPEC(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을 비롯해 KNN 관객상 수상 등 전 세계 영화제에서 60관왕 이상을 차지한 성장 영화다.

최우수감독상은 '유열의 음악앨범'을 만든 정지우 감독에게 돌아갔다.

남우주연상에는 '남산의 부장들'에서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역을 맡은 이병헌이 받았다.

여우주연상에는 '82년생 김지영'에서 김지영 역할을 한 정유미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남우조연상은 '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여우조연상은 '반도'의 이레에게 돌아갔다.

신인감독상에는 '작은 빛'의 김민재 감독이 선정됐다.

신인연기상은 '호흡'의 김대건,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강말금에게 돌아갔다.

촬영상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홍경표 촬영감독, 음악상은 '유열의 음악앨범'의 연리목 음악감독이 각각 받았다.

미술·기술상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이건문 무술감독이 수상했다.

관객 투표로 뽑는 인기스타상은 '반도'의 강동원과 '양자물리학'의 서예지가 받았다.

부일영화상 특별상이자 심사위원단 만장일치로 정하는 유현목영화예술상에는 한국 독립 영화 전문 제작·배급사 시네마달의 김일권 대표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이다.

ljm70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