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태규 "'성추행 퇴사' 대사관 직원, 채용 때 특혜 의혹"

송고시간2020-10-23 07:30

댓글

나이지리아 대사 "지인 통해 추천받아…일면식도 없어"

질의하는 이태규 의원
질의하는 이태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현지인 성추행 논란으로 퇴사한 주(駐)나이지리아 한국대사관 직원이 채용 때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23일 밝혔다.

국회 외교통일위 소속 이 의원은 연합뉴스에 "직원 A씨의 채용이 이인태 주나이지리아 대사의 추천으로 이뤄진 정황을 제보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이 받은 제보에 따르면 대사관은 지난해 7월 6∼15일과 8월 9∼19일 현지에서 두 차례에 걸쳐 '한국인 일반직 행정직원 1명' 채용 공고를 냈으며 약 2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그러나 이 대사가 대사관 운영지원 서기관에게 "왜 마음대로 채용 공고를 냈느냐"고 질책하면서 공채는 중단됐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은 "이 대사는 이후 지인 추천을 받은 한국인 A씨 신상정보를 운영지원 서기관에 카카오톡으로 보냈고, 별도로 연락을 받은 A씨는 해당 서기관의 개인 이메일로 지원서를 내 지난해 10월 합격했다"며 "보통 지원서는 채용공고에 적힌 대사관 대표 메일로 제출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대사관은 A씨를 채용하는 과정에서 공관 내규에 정해진 '공관 행정직원 인사위원회'도 열지 않았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대사는 "지인을 통해 쓸 만한 사람을 추천해달라고 했고, 추천을 받은 A씨는 공식 루트로 지원했다"며 "A씨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라고 이 의원 측에 해명했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