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리 내린다는 '상강' 전국 기온 뚝…강원 산지에 첫 한파주의보

송고시간2020-10-23 09:57

댓글

(전국종합=연합뉴스) 절기상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이자 금요일인 23일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전국에 서리가 내렸다.

상강에 핀 서리꽃
상강에 핀 서리꽃

(양구=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절기상 상강인 23일 오전 강원 양구군의 한 들녘에 서리가 내려 있다. 현재 철원, 화천, 양구 평지 등 강원 영서 북부와 산지에는 올가을 들어 첫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24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2020.10.23 yangdoo@yna.co.kr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전국이 맑은 날씨를 보인 가운데 중부 내륙과 남부 산지의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졌다.

강원도의 아침 기온은 설악산 영하 4.7도, 인제 향로봉 영하 3.4도, 철원 임남 영하 3.1도, 화천 광덕산 영하 3도, 홍천 서석 영하 2.1도, 양구 영하 0.3도, 대관령 영하 0.1도, 춘천 1.6도 등이다.

춘천과 철원 등 일부 지역은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였다.

현재 철원, 화천, 양구 평지 등 영서북부와 산지에는 올가을 들어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강원뿐만 아니라 경기, 충북, 경북 일부 지역과 산지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중부 이남 지역도 기온이 내려가며 쌀쌀한 날씨를 보였다.

전북과 대전, 경남, 울산, 부산, 제주 등도 기온이 전날보다 2∼4도가량 낮아졌다.

기상청은 남한 최고봉 한라산 정상 부근에는 밤사이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춥다 추워
춥다 추워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절기상 상강을 하루 앞둔 22일 저녁 서울 시내 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오후 11시 한파특보가 발효되는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는 23일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가량 내려간 0도 내외에 그치고 평년보다도 3도 이상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2020.10.22 seephoto@yna.co.kr

또 경남과 울산, 부산, 제주 등 해안가 지역은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내려갔다.

기상청은 남해안과 남해동부 먼바다는 초속 8m∼12m, 10m∼16m의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도 2∼4m로 높게 일겠다고 예보했다.

또 제주 남부 앞바다를 제외한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24일까지 제주도 모든 해상에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기상청은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더 낮아지는 만큼 노약자는 체온 유지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번 추위는 24일 아침 절정을 이룬 뒤 차차 풀리겠지만, 내륙은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복사냉각(지표에서 방출된 복사에너지가 흡수된 복사에너지보다 클 때 총에너지의 손실로 차가워지는 현상)에 의해 25일까지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머무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상학 김동철 김소연 윤우용 김용태 차근호 이강일 변지철 기자)

b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