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산과기원, 영국 셰필드대와 원전해체기술 공동연구 협약

송고시간2020-10-23 18:00

댓글
울산과학기술원 전경
울산과학기술원 전경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영국 셰필드대학교(University of Sheffield)와 원전해체기술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울산과기원은 이날 오후 5시께 제5공학관에서 화상 회의 방식으로 셰필드대와 협약을 맺고, 향후 원전해체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두 기관을 이번 협약에 따라 원전해체 연구 인력 양성과 공동 연구에 나선다.

연구 인력 교류 활성화와 교육 프로그램 운영으로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원전해체 등 첨단 제조 분야의 공동 연구 과제를 발굴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연구 장비, 시설 등 인프라와 자원의 공동 사용도 추진한다.

울산과기원 원전해체융합기술센터가 이번 협력의 중심을 맡는다. 센터는 정부와 울산시 지원을 받아 '원전해체 방사선 모니터링 기술', '해체 방사선 안전성 평가 기술', '해체 방사성 폐기물 처리 기술' 등을 개발하고 있다.

김희령 센터장은 "우리나라는 고리 1호기 등 상용 원전의 첫 해체를 앞두고 있고, 해체 경험 국가와 협력해 제염, 해체, 절단, 폐기물 처리 부지 복원 등을 진행해야 한다"며 "각 과정의 기술을 축적하고 고도화한다면 원전해체 기술을 우리나라 미래 주력 산업으로 육성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셰필드대는 영국 내 최대 규모 상용화 연구 기관인 '첨단제조기술연구원'(AMRC·Advanced Manufacturing Research Centre)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첨단 기술 연구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원전해체 분야에서도 기술 개발과 글로벌 기업과 협업해 공급망 구축 등과 같은 앞선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용훈 울산과기원 총장은 "원전해체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셰필드대와 협력 관계를 맺게 돼 기쁘다"며 "국내 및 글로벌 원전해체기술 확보를 위한 토대를 마련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