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캐나다의회 '국가보안법 박해' 홍콩인에 피난처 제공 논의

송고시간2020-10-23 11:34

댓글
(홍콩=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지난해 12월 8일 홍콩 빅토리아공원에서 열린 민주화 시위 현장.

(홍콩=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지난해 12월 8일 홍콩 빅토리아공원에서 열린 민주화 시위 현장.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캐나다의회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으로 '박해'에 직면한 홍콩인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캐나다와 중국의 관계가 악화일로인 가운데 홍콩 문제를 두고 양국 간 긴장 요소가 추가됐다는 분석이다.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캐나다의회 시민권·이민 위원회는 지난 20일 홍콩인들에 대한 피난처 제공 논의를 하는 데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홍콩 출신 제니 콴 새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이 안은 "홍콩보안법 아래 박해에 직면한 홍콩인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기 위해 특별 이민과 난민 방안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는 내용이다.

최근 캐나다는 지난해 홍콩 민주화 시위에 참여한 이들의 난민 지위를 잇달아 인정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캐나다 정부가 이들 홍콩인에 대해 구체적인 보호를 확대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신문은 전했다.

콴 의원은 위원회의 관련 논의에 정해진 시한은 없다면서도 "홍콩의 상황은 긴급하며 날이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캐나다 정부가 학생 비자나 취업 비자를 확대하거나 시민권 취득을 위한 새로운 방법을 제공하는 방식 등으로 홍콩인들에게 "구명선"을 제공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캐나다와 중국은 중국 화웨이 부회장인 멍완저우(孟晩舟) 체포 사건으로 틀어진 후 중국의 캐나다인 구금, 홍콩 문제 등을 둘러싸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충페이우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는 지난 15일 화상 언론 간담회에서 캐나다가 홍콩 반정부 시위 참가자의 난민 지위를 인정하는 것은 "내정간섭이며 폭력 범죄를 조장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콩에 거주하는 30만 캐나다인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캐나다 정부가 그러한 폭력 범죄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에 앞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지난 13일 캐나다-중국 수교 50주년 기념 기자회견에서 홍콩과 신장 위구르 자치구 등지에서의 인권 문제를 언급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중국의 강압 외교와 싸우겠다고 말했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