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대선 TV토론] 트럼프 머리 입력 서울 인구? "3천200만명"

송고시간2020-10-23 12:31

댓글

대북정책 자찬하며 또 잘못된 수치 인용…"전쟁시 수백만 명 피해" 주장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자신의 대북 정책 성과 덕분에 북한과 전쟁을 막았다고 자찬하면서 서울 인구를 또다시 3천200만명이라고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의 TV토론 도중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좋은 관계로 인해 전쟁을 피했다는 레퍼토리를 다시 꺼냈다.

그는 "서울은 (북한에서) 25마일(40㎞) 떨어져 있고 3천200만명이 산다"며 전쟁 시 수백만 명의 인명 피해를 주장했다.

또 "우리는 전쟁을 하지 않는다. 나는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서울 인구 3천200만명이라는 수치는 틀린 것이다.

지난 6월 말 기준 서울 인구는 970만명이다. 인천과 경기도까지 포함한 수도권 인구는 2천600만명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숫자와는 상당한 차이가 난다.

이는 한 번 숫자가 입력되면 이를 반복적으로 말하는 경향이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특성 때문일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에도 한 행사에서 "서울은 3천200만명의 인구가 있고, 포화(砲火)의 바로 옆에 있다"며 같은 수치를 인용했다. 당시에는 "(전쟁이 났다면) 2천500만명에서 3천만명의 사람을 잃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