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영국 '홍콩인 이민확대' 실수 즉각 바로잡아야"

송고시간2020-10-23 15:34

댓글

영국, 내년 1월31일부터 BNO 여권 소지자 비자 신청 발표하자 반발

유니언 잭 든 홍콩 시민들
유니언 잭 든 홍콩 시민들

(홍콩=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지난해 12월 11일 오후 홍콩 애드머럴티의 주홍콩 영국총영사관 앞에서 열린 청원 집회에서 홍콩 시민들이 홍콩에 거주하는 영국 해외시민(BNO) 여권 소지자에게 완전한 시민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2019.12.11 seephoto@yna.co.kr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이 영국의 홍콩인에 대한 이민 문호 확대 조치에 강력 반발했다.

23일 홍콩 공영방송 RTHK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사무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가진 홍콩인의 이민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는 영국을 향해 "즉시 실수를 바로잡아라"고 촉구했다.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사무소는 영국이 홍콩에 대해 통치나 지배, 감독의 어떠한 권한도 없다면서 "위선적 행동과 정치적 속임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영국이 중국에 홍콩을 이양하기 전 BNO 여권 소지자에게 거주권을 주지 않겠다고 분명히 약속했다면서 이들에게 시민권 획득의 길을 열어주는 것은 "약속을 노골적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사무소는 영국이 중국의 내정에 간섭한다고 재차 비판하면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은 홍콩의 "혼란을 끝내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국이 소위 말하는 '홍콩인에 대한 약속'은 전적으로 희망사항이자 허튼소리"라고 일축했다.

이어 "영국이 BNO 여권을 이용해 홍콩 문제에 간섭하고 중국의 발전을 가로막으려 하는 시도는 실패로 끝날 것"이라며 "즉시 실수를 바로잡지 않으면 스스로의 발등을 찍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영국 정부는 전날 BNO여권을 가진 홍콩인의 영국 시민권 획득과 관련한 비자 신청에 별도 쿼터(한도)를 두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영국 정부는 내년 1월 31일부터 BNO 대상자가 비자를 신청하면 5년간 거주·노동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5년 뒤에는 정착 지위를 부여하고 다시 12개월 후에 시민권 신청을 허용할 예정이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 6월30일 홍콩보안법이 시행되자 '영국-중국 공동선언' 위반이라며 반발했다.

이후 영국 정부는 과거 식민지였던 홍콩의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이민법을 개정, 현재 또는 과거에 BNO 여권을 가졌던 모든 홍콩인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도록 이민법을 개정하겠다고 예고했다.

현재 BNO 여권 보유자는 비자 없이 6개월간 영국에 체류할 수 있다.

지난 2월 기준 BNO 여권 소지자는 34만9천881명이지만 과거에 이를 가졌던 이들을 포함하면 모두 3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홍콩 시위에 나타난 영국 국기
홍콩 시위에 나타난 영국 국기

(홍콩=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홍콩 시민들이 지난해 12월 8일 오후(현지시간) 빅토리아공원에서 도심 센트럴로 행진하며 영국 국기를 들고 있다. 2019.12.8 seephoto@yna.co.kr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