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현미 "복도에 사람들 대기하는 사진 속 전셋집 알아봤더니…"

송고시간2020-10-23 19:06

댓글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김동규 기자 = 전셋집을 보려고 사람들이 복도식 아파트에 긴 줄을 지어 대기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이 최근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졌다.

오죽 전세 매물이 없으면 사람들이 집 보려고 줄까지 서서 기다려야 했느냐는 반응이 나오면서 이 사진은 현재의 전세난을 상징하는 장면으로 인식됐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이 사진이 어떻게 찍히게 됐는지 파악한 내용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전셋집 보러 순번을 기다리는 사람들
전셋집 보러 순번을 기다리는 사람들

[부동산카페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장관은 이날 국토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전세난과 관련해 "실제 전세 매물을 보면 시장에서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실제와 다른 일이 보도되면 정확하게 추적해서 국민에게 제대로 알려줘야 한다"고 말하자 조심스럽게 사진 속 아파트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김 장관은 "사진에 대해 조사해 봤더니, 그 집은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된 집이어서 다른 집보다 전세가격이 1억원에서 1억5천만원 정도 저렴했고 당시 코로나19 시기여서 다른 집은 대부분 집을 안보여주는데 그 집은 시간대를 정하고 '그때 오면 집을 보여준다'고 해서 사람들이 많이 모인 것으로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장관은 "또 그 지역이 10평 정도의 소형이 많은 대단지로 20평대 아파트가 얼마 없다"며 "그런데 그 집은 평형도 그렇고, 가격도 그랬고, 임차인이 집을 보여주겠다는 의사가 있어 그 시간대 많은 분들이 모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그것이 그렇게 파장을 낳을지 몰랐다고 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그런데 이렇게 얘기를 하면 '전세난을 호도하는 장관' 이렇게 보도가 나올 거 같아서 말을 좀 아꼈다"고 덧붙였다.

bana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