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檢, '김봉현 접대 의혹' 전직 검찰수사관 사무실 압수수색

송고시간2020-10-23 21:24

댓글

현직 수사관 한명도 특정…최근 비 수사부서로 전보

김봉현 추가 폭로…"검찰 관계자가 도피 도와" (CG)
김봉현 추가 폭로…"검찰 관계자가 도피 도와"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제기한 검사 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전직 검찰 수사관을 특정하고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검사 향응·수수 사건 수사전담팀(팀장 김락현 형사6부장)은 지난 21일 전직 검찰 수사관 A씨의 서울 강남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업무용 PC 하드디스크 등 자료를 확보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1차 '옥중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라임 사건과 관련해 A씨에게 서울 청담동 소재 룸살롱에서 두 차례 접대했다"고 주장했다.

또 수원여객 횡령 사건에서 경찰 영장청구를 무마하기 위해 A씨에게 윤대진 전 수원지검장 로비 명목으로 5천만원을 줬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입장문에서 '검사 술 접대'에 동석했다고 지목한 검찰 전관 변호사와 A씨가 과거 동료 사이였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의 또 다른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현직 검찰 수사관의 신원도 추가로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남부지검 인지수사부에서 근무하던 이 수사관은 문제가 불거진 이후 비 수사부서로 전보된 것으로 전해졌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