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판정에 뿔난 '위기의 남자' 램퍼드…"축구에서 헤드록이 웬말?'

송고시간2020-10-25 08:56

댓글

첼시, 맨유전 판정 논란 속 0-0 또 무승부

베르너·시우바 등 폭풍영입에도 아직 '6위'

매과이어의 헤드록
매과이어의 헤드록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위기의 남자' 프랭크 램퍼드 첼시 감독이 심판 판정에 제대로 뿔났다.

첼시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의 2020-2021시즌 EPL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램퍼드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심판 판정에 강하게 불만을 제기했다. 전반 40분께 맨유 문전에서 나온 볼 경합 상황에 대해서였다.

첼시의 벤 칠웰이 오른쪽에서 올린 프리킥 크로스를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가 문전에서 헤더로 마무리하려 했는데, 맨유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가 이를 막았다.

매과이어는 아스필리쿠에타의 등 뒤에서 함께 뛰어오르며 왼팔로 그의 목을 감싸 눌러 제대로 못 뛰게 했다.

매과이어는 마치 프로레슬링 기술인 '헤드록'을 하는 듯했다.

첼시에 페널티킥이 주어졌어야 할 장면으로 보였으나 주심은 비디오판독(VAR)도 하지 않고 그대로 경기를 진행했다.

속 타는 램퍼드 감독
속 타는 램퍼드 감독

[AFP=연합뉴스]

램퍼드 감독은 "명백하게 페널티킥이 주어졌어야 할 파울이었다"면서 "축구에서 잡는 건 허용될 수 있지만, 헤드록은 안 된다"고 심판진을 비판했다.

램퍼드 감독은 "사실 나도 페널티킥에 해당하는 장면이라는 걸 실시간으로 인지하지는 못했고 나중에 (영상을 보고서야) 알았다"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주심이 영상을 돌려봤다면 분명히 페널티킥을 줬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상을 실시간으로 지켜보는 VAR 판독실이 일을 더 확실하게 해야 했다는 의미다.

이날 무승부로 첼시는 공식전 3경기 연속 무승을 이어가 램퍼드 감독의 마음은 더 급해졌다.

리그에서 첼시는 2승 3무 1패(승점 9점)로 6위에 자리해있다.

헤딩하는 카바니
헤딩하는 카바니

[AP=연합뉴스]

티모 베르너, 칠웰, 치아구 시우바 등 스타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며 새 시즌 기대감을 확 끌어올린 첼시로서는 다소 실망스러운 '스타트'다. 경기 내용도 합격점을 밑돈다는 평가가 많다.

한편, 이날 경기에는 베테랑 스트라이커 에딘손 카바니(33)가 맨유 유니폼을 입고 데뷔전을 치렀다.

후반 13분 교체 투입된 카바니는 1분도 안 돼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패스를 감각적인 힐킥으로 연결해 골대 옆 그물을 흔드는 등 몇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무려 7개월 만의 실전 무대에서 여전한 몸놀림과 위치선정 능력을 보여줘 맨유에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