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진혜원 검사, '윤석열 응원' 화환에 연이틀 비판

송고시간2020-10-25 10:02

댓글
대검찰청 앞 윤석열 총장 응원 화환
대검찰청 앞 윤석열 총장 응원 화환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길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 100여개가 놓인 것을 놓고 진혜원(45·사법연수원 34기)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가 연이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비판 글을 올렸다.

진 검사는 25일 오전 SNS에 대검 앞 화환 사진을 올리고 "인도에 늘어선 화환이 도로통행을 방해하고 있다"며 "(지지자들의) 진정한 충정이 왜곡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누구든지 교통에 방해가 될 만한 물건을 도로에 함부로 내버려 두어서는 안 된다'는 도로교통법 규정을 거론하며 "윤 총장은 지지자들에게 받은 자기 소유물을 도로에 방치한 것이 되는데, 까딱하면 징역 1년의 처벌을 받게 된다"고 했다.

진 검사는 전날에도 화환 사진을 올리고 "조직폭력배들은 해당 영역에서 위세를 과시하려고 분홍색·붉은색 꽃을 많이 쓴다"며 "서초동에 신 ○서방파가 대검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며 비꼬았다.

화환 행렬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둘러싸고 충돌한 다음 날인 지난 19일 한 시민이 대검 앞으로 화환을 보내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많이 있는 것 같은데 세어보진 않았다. 그분들 뜻을 생각해서 해야 할 일을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대검찰청 앞 윤석열 총장 응원 화환
대검찰청 앞 윤석열 총장 응원 화환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