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건희 별세] 日언론, 생전 일본과의 인연에 주목

송고시간2020-10-25 11:48

댓글

요미우리 "마쓰시타를 존경하고 日기업 경영수법에 정통"

니혼게이자이 "삼성, 세계적인 기업으로 키웠다"

회의 주재하는 이건희 회장
회의 주재하는 이건희 회장

(서울=연합뉴스)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만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1997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일본 전자 소그룹 사장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0.25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언론은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을 전하면서 생전 일본과의 인연에 주목했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이 회장이 소년 시절 일본에서 산 경험이 있고, 1965년 일본의 사립 명문인 와세다(早稻田)대학을 졸업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또한 이 회장은 마쓰시타(松下) 전기 창업자인 마쓰시타 고노스케(松下幸之助. 1894~1989)를 존경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본 기업의 품질개선과 경영수법에 정통했다고 주장했다.

교도통신은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을 속보로 전한 뒤 "한국 최대 재벌 삼성그룹을 창업가 2대 회장으로서 잘 이끌었다"며 "그룹 핵심 기업인 삼성전자는 반도체와 휴대전화 사업을 기둥으로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1987년부터 삼성 회장에 취임해 반도체와 스마트폰 등을 앞세워 세계적인 기업으로 키웠다"면서 "삼성의 경영은 장남인 이재용 부회장에게 실질적으로 이양됐다"고 보도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