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영선 "오늘의 삼성은 이건희 '반도체 사랑'이 만든 결과"

송고시간2020-10-25 12:21

댓글

1980년대말 일화 소개하며 추모…"'반도체에 미쳐 있다'고 말해"

박영선 중기부 장관
박영선 중기부 장관

[중기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세상을 떠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의 일화를 소개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박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MBC 경제부 기자 시절 1980년대 말 어느 해 여름 제주도 전경련 세미나에서 한 시간가량 반도체의 미래에 대해 출입기자들과 강의 겸 긴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며 "당시 대학생이던 이재용 부회장이 뒷자리에 함께 했던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회고했다.

박 장관은 "(이 회장은) 게토레이 한 잔을 물컵에 따라놓으시고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반도체에 대해 열변을 토하시며 '난 지금 반도체에 미쳐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또 "(이 회장은) 일본에서 유학하던 시절 얘기도 했다"며 "유학 시절 외로웠고,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집에서 영화를 혼자 많이 보셨다고도 했다. 특히 일본 영화 '천칭'(천칭의 시)은 선대 이병철 회장이 강력히 추천해 주셔서 여러 번 봤다고 말씀하셨던 것이 오래 기억에 남았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 영화의 내용을 소개하며 "진정으로 내가 파는 물건에 애정을 가지고 있어야 그것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진심이 전해진다는 것을 느끼게 하는 영화였다"고 회상했다.

박 장관은 1993년 '마누라와 자식 빼고 모두 바꿔라'로 잘 알려진 이건희 회장의 '프랑크푸르트 신경영 선언'을 언급하고서 "이후 삼성전자는 휴대전화와 반도체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오늘의 삼성은 이건희 회장님의 '반도체 사랑'이 만든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오늘 영화 '천칭'을 다시 떠올리면서 대한민국 반도체 신화를 이룬 이건희 회장님께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한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ts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