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북 351번 코로나19 확진자 제주 여행서 13명 접촉…3곳 방역

송고시간2020-10-25 15:04

댓글

(제주=백나용 기자 = 서울 성북구 351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제주를 방문했을 당시 13명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CG)
코로나19 (CG)

[연합뉴스TV 제공]

제주도는 코로나19 확진 판정 전 제주를 방문한 성북구 351번 확진자 A씨 접촉자 13명을 확인·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까지 파악된 A씨 접촉자는 가족 1명과 지인 1명, 항공기 탑승객 5명, 음식점(제주시 연동 차돌집) 손님 6명 등이다.

이 중 음식점 내 접촉자 6명은 신원을 파악 중이다.

A씨 가족과 지인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일 서울 김포에서 오후 2시 40분 제주로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8597편을 타고 오후 3시 50분께 입도했다.

이어 오후 6시 29분부터 8시까지 제주시 연동의 차돌집을 찾았다.

A씨는 입도 5시간 만인 같은 날 오후 8시 50분께 아시아나 OZ8978편을 타고 제주를 떠났다.

A씨는 23일 오전 9시 40분 고대안암병원에서 검체를 채취, 당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 관계자는 "A씨 방문지 3곳에 대해서는 모두 방역·소독했다"며 "음식점 내 접촉자의 경우 확인 즉시 격리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