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클럽발 감염 기억해야" 핼러윈 앞두고 이태원-홍대 클럽등 점검(종합)

송고시간2020-10-25 17:58

댓글

건대입구-강남역-교대역-신촌역, 인천 부평, 부산 서면 일대도

방역수칙 한 번이라도 위반하면 집합금지 '원스트라이크 아웃'

유흥시설 코로나19 방역 준수사항 (CG)
유흥시설 코로나19 방역 준수사항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방역 당국은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과 인천, 부산 등 주요 지역의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방역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핼러윈 데이 당일까지 주말 심야 시간인 오후 10시∼다음날 오전 3시 서울의 이태원·홍대·건대입구·강남역·교대역·신촌역, 인천 부평, 부산 서면 일대의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방역 수칙 이행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지방자치단체, 경찰청으로 구성된 점검반이 ▲ 출입명부 작성 ▲ 마스크 착용 ▲ 거리두기 등 반드시 지켜야 할 핵심 방역수칙을 점검해 한 번이라도 어긴 업소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즉시 집합금지나 고발 조처를 할 계획이다.

방역 당국은 앞서 지난 21일부터 클럽 등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 공연장, 뷔페 등 전국의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에 나선 상태다. 수도권의 경우 고위험시설 외에도 핵심 방역수칙을 지켜야 하는 식당과 카페(면적 150㎡ 이상) 등 다중이용시설도 점검 대상이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5월 이태원 클럽발(發) 집단감염을 기억해 주길 바란다"며 "핼러윈 데이 때 밀폐된 공간에 많은 사람이 모여 밀접한 접촉이 발생하는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5월 초 발생한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은 7차 감염으로까지 번지면서 27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s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