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반구대로 유래는…' 울산시, 홈페이지·책으로 도로명 홍보

송고시간2020-10-26 07:58

댓글
울산광역시 청사 전경
울산광역시 청사 전경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시민들이 도로명을 쉽게 이해하도록 돕고자, 주요 도로명 유래를 홈페이지 게시와 책 발간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도로명 주소는 2007년부터 시행됐으며, 울산에 명칭이 부여된 도로는 3천722개에 달한다.

도로명은 도로명주소법에 따라 지명, 역사적 인물의 이름, 공헌자, 유적과 문화재 이름, 상징성 있는 공공시설물 이름 등을 반영한 뒤, 시와 구·군 도로명주소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된다.

시는 2017∼2019년 3년간 광역도로 편 19건, 동 지역 편 24건, 읍·면 지역 편 24건 등 총 67건 도로명 유래, 구간, 지역 특성을 담은 책 '길이름 따라 떠나는 울산 이야기'를 발간했다.

또 시 홈페이지에 '도로명 웹툰'을 올려 지역 역사와 문화를 도로명과 연계해 알리려는 노력도 하고 있다.

대표적인 도로명을 보면, 문화재 이름을 반영한 사례로 '반구대로'가 있다.

반구대로는 아름다운 계곡과 기암괴석이 절경을 이루는 반구대 명칭이 부여된 도로다.

울주군 삼남면 방기리∼경북 경주시 탑동 구간 37.956㎞를 연결한다. 반구대라는 명성에 걸맞게 울주의 중심에서 수많은 도로를 연결하는 중추적인 도로다.

역사적 인물이 반영된 예로는 '이예로'가 있다.

조선통신사 충숙공 이예 선생 업적을 기리고 널리 알리고자 명명됐다.

이예로는 울주군 웅촌면 대대리에서 북구 중산교차로까지 울산 도심을 지나는 29.84㎞의 자동차 전용도로다.

시 관계자는 "울산 역사, 문화, 환경 등과 관련이 있는 도로명으로 울산 참모습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