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호영 "여야정협의체 상설화"…문대통령에 조만간 회동요청

송고시간2020-10-26 10:57

댓글

靑 최재성 수석과 회동…'대통령에 드리는 새로운 10가지 질문' 전달

문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 전달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문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 전달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다시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이라고 써진 서신을 넣은 서류 봉투를 전달하고 있다. 2020.10.2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6일 "여야정 협의체를 상설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를 방문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난 뒤 취재진에게 이같이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자주 만나면 소통 문제가 해결될테니, 여야정 협의체를 통해 자주 만나 협의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빨리 그 기구가 가동됐으면 좋겠다. 대통령께 만나자고 요청을 하려고 한다"고도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최 정무수석에게 "대통령께서 답해달라"며 '다시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을 담은 서신을 전달했다.

새로운 10가지 질문은 ▲월성 1호기 폐쇄 ▲ 추미애 법무장관 문제 ▲ 라임·옵티머스 특검 ▲북핵 확산 저지의 레드라인을 넘은 상황 ▲ 낙하산 인사 등에 대한 질문이라고 주 원내대표는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7월 문 대통령의 국회 개원연설을 앞두고도 10가지 공개질문을 발표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 지난 질의에 100일이 지나도록 아무 답이 없다. 대단히 무시당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에 최 수석은 "서면으로 묻고 답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대통령께서 시정연설을 하러 오게 되면 보통 원내대표 회동도 따로 하니 이에 대해 말씀을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