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맞춤 정장을 3일 만에…부산에 '잰맞춤생산' 매장 2호점 오픈(종합)

송고시간2020-10-26 15:15

댓글

파크랜드 반여점 '스피드 팩토어'로 탈바꿈

파크랜드 잰 맞춤생산 매장
파크랜드 잰 맞춤생산 매장

[파크랜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조재영 기자 = 패션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해 원스톱으로 정장을 주문 제작할 수 있는 '개인 맞춤형 의류 제작 스피드 팩토리'가 부산에 문을 열었다.

파크랜드는 26일 정승인 산업부 차관,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반여점에서 스피드 팩토리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부산 반여점은 단일 매장에서 주문·제작·유통이 가능한 파크랜드 생산 시스템에 3D 신체 스캐너, 3D 가상의상 소프트웨어(CLO), AR 피팅 시스템 등 ICT를 접목한 '스피드 팩토어'(잰 맞춤 생산) 매장이다.

스피드 팩토어는 팩토리(공장)와 스토어(매장)를 합성해 만든 말로, 소비자 주문을 신속하게 공장으로 전송하고 생산 자동화를 통해 맞춤 상품을 빠르게 생산해내는 기술(체계)을 말한다.

정부는 지난해 섬유·패션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봉제·염색 등 섬유 패션의 전 공정을 2∼3년 내 이런 스피드 팩토어로 탈바꿈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4월 동대문 의류 시장에 '위드인 24'라는 이름으로 최초 개장해 시범 운영했다.

올해는 민간 주도로 두 번째 시범매장이 이번에 문을 연 것이다.

맞춤 정장 절차
맞춤 정장 절차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매장은 고객 신체 지수 데이터베이스(DB) 관리시스템과 신체 치수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패턴 수정과 재단이 되는 맞춤형 생산 공정 시스템을 갖췄다.

이를 활용해 남성 개인 맞춤 정장 제작 기간을 기존 14일에서 3일로 단축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파크랜드 관계자는 "소량의 제품을 주문받더라도 대량 생산라인에서 함께 만드는 방식으로 제작 과정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부산에 있는 대학교 취업준비생 및 현장 실습생 7명에게 가상 의상 과정을 체험하도록 하고, 주문한 맞춤 정장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마련됐다.

정 차관은 축사를 통해 "스피드 팩토어 매장을 통해 제조환경 개선과 생산성 향상, 일자리 창출 등의 성과를 내 국내 패션사업의 미래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패션업계에도 디지털 전환의 필요성이 대두한 만큼 이른 시일 내 패션업계 산학연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K패션 디지털 전환 포럼'을 구성해 디지털 전환 방향성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피드 팩토리 과정
스피드 팩토리 과정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 부시장은 "오늘 문을 연 스피드 팩토어 시범매장이 저가 중국제품의 시장 잠식과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침체한 부산 섬유패션산업의 부흥과 관련 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이 다시 명실상부한 섬유패션도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