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라임·옵티 특검 요구…"떳떳한 공수처와 동시에"

송고시간2020-10-26 10:03

댓글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은 26일 라임·옵티머스 사건 수사를 위한 특검법을 조속히 처리해 국민적 의혹을 불식하자고 여당을 압박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지금은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새로운 수사팀을 구성하고 이들이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조사케 한들 그 결과를 누가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태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까지 조사할 수 있도록 우리 당이 제출한 특검법 수용을 정부 여당에 강력히 주장한다"고 요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전 국회에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맞아 라임·옵티머스 특검 등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질의했다면서 "대통령께서 답변이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원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위해서라도 특검 임명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회의에서 "정권의 시녀 노릇을 하는 공수처가 아니라 떳떳한 공수처가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라임·옵티머스 특검 도입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떳떳한 공수처라면 우리 당은 결코 막을 이유가 없다"면서도 "라임·옵티머스 수사는 특검 말고는 답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도 KBS 라디오에 출연해 "라임·옵티머스 수사는 특검으로 하고, 그다음에 공수처를 가지고 검찰 비위를 수사하든지 이렇게 별개로 하기로 하면 충분히 합의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26 zjin@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