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윤석열 대망? 정치권 오면 황나땡 이어 윤나땡"

송고시간2020-10-26 10:18

댓글

"영혼 판 파우스트" 맹비난

국감 마치고 차량 탑승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국감 마치고 차량 탑승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20.10.23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퇴임 후 정계 진출 가능성이 거론되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26일 최고위에서 "검찰총장 역할보다 정치에 더 뜻이 있다면 본인과 검찰을 위해서도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한때 '황나땡(황교안 나오면 땡큐)'라는 말이 있었다"며 "지난 총선 결과로 황나땡은 틀리지 않았음이 선명히 드러났다"고 했다.

이어 "보수세력에서 황교안 대망론의 새로운 버전으로 윤석열 대망론이 일고 있는 것 같은데, 대망이든 소망이든 생각하는 이들의 자유"라며 "상명하복 문화에 익숙한 이들이 군사정권이 아닌 이상 정치 공간에 잘 적응하고 리더십을 세우기 어렵다. 만일 그런 상황이 오면 '윤나땡'이라 말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라디오에서 윤 총장의 국감 태도에 대해 "천상천하 유아독존처럼 정치는 유한하고 검찰은 영원하다는 권위주의 시절 검찰의 태도"라며 "검찰총장의 권력에 취해 있거나, 측근이나 가족을 지키는 데만 몰두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정치검찰의 수장으로 검찰 정치를 직접 하겠다는 것으로 보이기도 하고, 한편에서 보면 오히려 악마에게 영혼을 판 파우스트처럼 석연치 않은 부분도 많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다만 "정치하려는 사람처럼 보이지는 않았다"며 "운명의 노예가 된 불행한 영혼의 소리를 내는 것 같다. (운명은) 자신이 속한 조직일 수도 있고 가족일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김남국 의원도 윤 총장의 '퇴임 후 봉사' 발언을 두고 "검찰총장으로서 정치적인 중립과 독립성을 지킨다는 측면에서 조심스러워야 했는데 논란을 본인이 자초했다"고 평했다.

그는 "역대 총장들은 따르기 어려운 지시가 있으면 문제를 제기하면서 본인의 직을 던졌는데, 윤 총장은 (총장직을)하고 싶다고 하신다"고 말하기도 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