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경태 "장하성 법카 사용처 위증" 유은혜 "위증 단언 못해"

송고시간2020-10-26 15:12

댓글
질의에 답하는 장하성 대사
질의에 답하는 장하성 대사

지난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장하성 주중 대사가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은 26일 고려대 교수 시절 법인카드를 부정 사용한 장하성 주중대사가 외통위 국감에서 '유흥업소가 아닌 음식점'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위증이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날 국회 교육위의 교육부 종합감사에서 "고려대에 대한 교육부 감사결과에 '별도 룸에 테이블과 소파를 구비하고 여성 종업원이 착석해 술 접대를 하는 유흥업소'라고 나와 있다"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입장을 물었다.

조 의원은 "밤 11시, 12시에 음식 56만원어치를 먹는 일반 음식점이 있느냐"면서 "장 대사가 뻔뻔하게 거짓말을 하고 국회에서 위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총리는 대통령에게 이런 부도덕하고 정직하지 못한 사람을 대사직에서 경질하라고 요청할 용의가 있는가"라고 덧붙였다.

이에 유 부총리는 "(유흥주점이) 일반 음식점으로 위장해서 영업한 것으로 파악했다"면서도 "당시 상황을 확인 못 한 게 있고 (장 대사가) 위증했다고 단언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앞서 교육부는 고려대 종합감사에서 장 대사가 교수 재직 중 6차례에 걸쳐 279만원을 서양음식점으로 위장한 유흥주점에서 '법인카드 쪼개기' 방식으로 사용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유 부총리는 "감사 결과를 확인하고 조치한 것이 올해 2월"이라면서 "장 대사가 법인카드를 사용한 2016~2017년 당시에는 이곳이 어떻게 운영됐는지 확인하기 어렵다"고 부연했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