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감 끝나고 이제는 예산·입법이다…광주·전남 현안 챙기기

송고시간2020-10-26 14:54

댓글

광주시·전남도, 정치권과 연대해 국비 확보·현안 법안 국회 통과 총력

정기 국회(PG)
정기 국회(PG)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21대 국회 국정감사가 마무리되고 본격적인 예산·입법 작업에 들어가면서 광주시와 전남도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양 시·도는 지역 국회의원들과 협력해 지역 현안 관련 국비 확보와 법안 통과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6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7일 광주시청에서 열리는 국민의힘 호남권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주요 현안 해결과 예산 확보 방안을 논의한다.

시와 도는 인공지능, 공기 산업, 국립 의과대학 설립, 국립 심혈 뇌혈관센터 설립, 광주 송정∼순천 전철화 국비 추가 지원 등 현안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다음 달 4일 광주에서 열릴 예정인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에서도 현안 해결과 국비 확보에 노력해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28일에는 서울에서 지역 국회의원과 만나 군 공항 등 현안 해결 방안을 논의한다.

현안 법안의 국회 처리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역사왜곡처벌법 등 5·18 관련 법안은 민주당이 당론으로 추진하기로 했으며, 이낙연 대표도 24일 취임 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아 올해 국회 통과를 약속하며 힘을 보탰다.

호남 구애에 적극적인 국민의힘도 협조를 약속한 바 있어 올해 국회에서 5·18 법안이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19년간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한 여순사건 특별법, 한전공대 정상 개교를 위해 필수인 한전공대 관련 법안의 통과 여부도 관심이다.

특히 이전 후보지를 선정하지 못해 표류 중인 광주 군 공항 문제의 실마리가 될 수 있는 군공항 이전 특별법의 개정 여부도 주목된다.

이 시장은 군 공항 이전 사업이 국책 사업이라며 국방부의 책임과 역할을 강화하는 특별법의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이낙연 대표도 24일 이 시장과의 면담에서 특별법 개정안 통과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민주당 지도부에 지역 의원들이 대거 포함돼 있고 민주당도 지역 현안 해결에 의지를 보이고 있다. 국민의힘도 호남 표심을 잡으려 노력 중이어서 현안 해결에 어느 때보다 기대감이 크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