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핵폐기물 70%가 울산에…전 국민 책임지는 관리정책 필요"

송고시간2020-10-26 14:57

댓글
26일 오전 울산시청 앞에서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회원들이 핵폐기물 관리정책을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촬영 허광무]

26일 오전 울산시청 앞에서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회원들이 핵폐기물 관리정책을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촬영 허광무]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26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 국민이 만들어낸 고준위 핵폐기물(사용후핵연료) 70%가 울산에 쌓여있다. 정부는 전 국민이 책임지는 핵폐기물 관리정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단체 회원 30여 명은 고준위 핵폐기물을 상징하는 노란 드럼통 약 20개를 놓고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 단체는 "현 정부는 '공론화를 통한 사용후핵연료 정책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지만, 산업통상자원부는 시민사회나 핵발전소 지역을 배제한 채 지난해 5월 일방적으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출범시켰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검토위는 월성 핵발전소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인 맥스터 추가 건설 여부를 놓고 지역실행기구를 구성하면서,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안에 포함된 울산을 기구 구성에 포함하지 않았다"라면서 "재검토위가 진행한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찬반 지역 공론화는 경주시민만으로 구성한 시민참여단 145명 중 한국수력원자력 이해 당사자가 20명 이상 참여했다는 공론 조작 의혹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울산은 고준위 핵폐기물 전국 발생량의 70%를 껴안고 살지만, 맥스터 찬반 공론화에서 배제됐고 사고 위험은 울산시민 모두를 위협한다"라면서 "국회가 나서서 공론 조작 의혹에 대한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하며, 정부는 전 국민과 함께 탈핵을 결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