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전공대 신입생 선발 '수능·내신없다'…내년 5월 확정

송고시간2020-10-26 15:12

댓글

기존 대학과는 완전 차별화된 방식…美 올린공대 벤치마킹

(나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2022년 3월 개교 예정인 한국에너지공과대학(한전공대)이 내년 5월께 입학전형을 확정, 발표하기로 했다.

수능이나 내신 등은 사실상 배제하는 등 국내에서 처음으로 새로운 입학의 틀을 선보일 전망이다.

윤의준 한전공대설립추진위원장
윤의준 한전공대설립추진위원장

[한국전력공과대학교 제공]

윤의준 한전공대설립추진위원장은 26일 "학생 선발의 기준, 내용, 절차 등 입학전형 시행계획을 확정, 내년 5월께 내놓을 계획이며 현재 전문가 자문, 전략계획 등을 수립 중에 있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하고 "수능은 학생선발에 있어 변별력이 없다. 기존 관행을 깨는 입시 준비 방안을 도입하겠다"며 "기존 대학과는 완전 차별화된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능, 내신 등 계량화된 점수가 아닌 체험과 검증을 통해 신입생을 뽑겠다는 것이다.

대학 측이 염두에 둔 학교는 미국 보스턴 근교에 있는 4년제 공과대학인 올린공대 등이다.

이 대학은 미국에서 대학 교육 혁신 사례로 자주 등장하는 학교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융합형 인재를 키워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전공대는 2박 3일 합숙캠프 등을 통한 몰입형 심층 면접, 연구 경험이나 계획을 바탕으로 한 비계량 평가, 연구와 창업에 잠재적 역량을 갖춘 글로벌 인재 선발 등을 검토 중이다.

대학 측은 에너지와 정보통신기술 등의 분야에서 자신의 꿈을 위한 도전정신, 창의성, 영재성 등 잠재력 등을 선발 시 주로 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인적인 리더형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역량, 인성, 인간관계, 리더십 등도 다양한 관점에서도 평가할 계획이다.

한전공대가 들어설 나주 부영골프장 전경
한전공대가 들어설 나주 부영골프장 전경

[연합뉴스 자료]

윤 위원장은 "일방적인 지식 전달이 아닌 학생 스스로 문제를 풀어나가는 커리큘럼도 마련할 계획"이라며 "처음 시도하는 것이라 쉽지는 않겠지만 한전공대는 이 과정을 전면도입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전공대 학생 정원은 학부생 400명, 대학원생 600명 등 총 1천명 규모다.

윤 위원장은 이와 함께 개교 시일 내 사실상 확보가 어려운 교사(校舍)는 한전의 에너지신기술연구소를 임대 교사로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진행 중인 교수 채용과 관련해 10여개국에서 40여명이 응모했으며 전체 교수 100명 가운데 15%가량은 외국인 교원으로 채용할 생각이라고 그는 말했다.

윤 위원장은 "현재 발의된 한전공과대학법(특별법)이 통과돼야만 이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며 "국회 차원의 조속한 입법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nicep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