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영록 지사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대재앙 시작이다"

송고시간2020-10-26 15:59

댓글

일본 해양방류 정책 폐기…책임 있는 자세 촉구

김영록 전남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전남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6일 일본 원전의 오염수 방류 결정 관련 발표문을 통해 "일본 정부가 관련국과 자국민들의 반대에도 해양방류를 결정해 2022년 10월부터 실행에 옮기는 것은 인류에 대한 죄악이다"며 일본 정부를 강력히 비판했다.

김 지사는 저장 탱크에 있는 오염수 70% 이상이 방사능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2018년 도쿄전력 자료를 인용해 "방사능 오염수가 처리 후 태평양에 방출돼 희석되더라도 안전하다는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류 모두의 공동자산인 바다에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것은 무책임함을 넘어 인류와 해양생태계를 방사능으로 피폭하겠다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대한민국 제1수산물 생산기지인 전남 연안해역을 책임진 전남도지사로서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와 해양생태계를 지켜야 한다"며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최선의 해결책은 오염수 저장탱크를 땅속 깊이 묻는 것뿐이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일본 정부는 해양방류 관련 준비를 중단하고, 자국 내 장기 저장을 위한 정책으로의 전환과 대한민국과 주변국에 원전 오염수에 대한 모든 자료 및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도 촉구했다.

한편 김영록 도지사는 27일 개최 예정인 한일해협연안 시도현지사회의에서 이런 입장을 밝히고 공동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도내 생산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확대하는 등 해역·수산물 방사능 모니터링 강화도 주문했다.

chog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