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40회 영평상 작품상 '남산의 부장들'…주연상 정유미·이병헌

송고시간2020-10-26 16:18

댓글

감독상 '윤희에게' 임대형…신인감독상 '남매의 여름밤' 윤단비

영화 '남산의 부장들'
영화 '남산의 부장들'

[쇼박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우민호 감독의 영화 '남산의 부장들'이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관하는 제40회 영평상 최우수작품상에 선정됐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는 이같이 올해 수상작을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감독상은 '윤희에게'를 연출한 임대형 감독에게 돌아갔다. '윤희에게'는 감독상을 비롯해 각본상, 음악상 등 3개 부문을 석권했다.

여우주연상은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지영 역을 맡은 배우 정유미가 수상한다. 남우주연상은 '남산의 부장들'에서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역을 맡은 배우 이병헌이 받는다.

신인감독상은 '남매의 여름밤'을 연출한 윤단비 감독이 수상한다.

여우조연상은 '82년생 김지영'에서 지영의 엄마인 미숙 역을 맡은 배우 김미경이 받는다. 남우조연상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암살자의 조력자인 유이 역을 연기한 배우 박정민으로 결정됐다.

영화 '윤희에게'
영화 '윤희에게'

[BIFF 제공]

신인여우상은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강말금, 신인남우상은 '이장'의 곽민규에게 돌아가게 됐다.

공로영화인상은 김종원 영화평론가가 수상한다. 그는 한국 1세대 영화평론가로 1960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의 창립을 주도한 발기인 중 한명이다.

독립영화지원상은 '아워바디'의 한가람 감독과 다큐멘터리 '동아시아반일무장전선'의 김미례 감독이 수상한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은 '도망친 여자'의 홍상수 감독에게 돌아갔다. 이 밖에 연상호 감독의 '반도'는 촬영상과 특수효과상 2개 부문을 수상한다.

작품 미학성에 주목해 10개 작품을 선정하는 영평 10선에는 '82년생 김지영', '남매의 여름밤', '남산의 부장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도망친 여자', '백두산' '윤희에게',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찬실이는 복도 많지', '프랑스 여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시상식은 다음 달 11일 서울 중구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열린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