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텔레그램서 사진 합성 의뢰 중학생 협박당하다 신상 공개돼

송고시간2020-10-26 16:32

댓글

'텔레그램 감시단 참교육' 사진 등 보내자 "말 안 들으면 폭로" 돌변

무법지대 텔레그램(CG)
무법지대 텔레그램(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사이버상에서 성적 수치심 등을 유발하는 친구 사진 합성을 의뢰했던 한 중학생이 협박에 시달리다가 또래들에게 신원이 공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6일 교육 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9월 대구 한 중학생 A군은 페이스북에서 '사진 합성해 드립니다'는 게시물을 보고 상대방에게 연락했다.

A군은 신원을 알 수 없는 게시물 작성자 요구에 따라 텔레그램을 설치했고 B양 등 평소 알고 지내던 또래 여학생들 사진과 이름 등을 전송했다.

당시 A군은 B양 등을 성희롱하는 메시지도 함께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신원 미상인 상대방 측은 태도가 돌변해 "말을 듣지 않으면 지금껏 한 일을 폭로하겠다"고 A군을 협박하기 시작했다.

또 A군에게 학생증 사진을 보내고 반성문을 쓴 뒤 얼굴을 보이며 읽을 것을 지시했다.

A군을 단체 대화방에 초대해 자신들이 만든 규칙 등을 알려주며 공책에 적도록 하고, 사이버상에서 곧바로 대답하지 않으면 바닥에 머리를 박는 영상을 찍어 보내도록 했다.

A군이 이를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욕설과 함께 자살을 강요한 사실도 전해졌다.

이러한 일을 견디다 못한 A군은 가족과 B양 등 피해 여학생들에게 지금껏 있었던 사실을 털어놓고 사과했다.

그러나 이후 A군이 다니는 중학교 학생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텔레그램 감시단 참교육'이라는 이름으로 A군 얼굴 사진과 반성문, B양 등을 성희롱한 글 등이 유포됐다.

사안을 확인한 관할 교육 당국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는 회의를 열고 사안 심각성 등을 고려해 A군에게 높은 수위 처벌을 내렸다.

교육 당국은 "이번 일로 피해 여학생 및 학부모들이 많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A군은 호기심에서 우발적으로 한 일이라고 했으며 많은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교육 당국 등은 A군처럼 온라인에서 지인 사진 합성 광고 글을 보고 제작을 의뢰했다가 이를 빌미로 각종 협박을 당하는 일이 학생들 사이에서 계속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한 관계자는 "학생들을 위한 실질적인 디지털 성범죄 예방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사진 합성 의뢰를 빌미로 학생을 협박하는 것으로 추정하는 '텔레그램 감시단 참교육'에 대한 수사도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