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팝의 뿌리를 만난다'…한국근현대음악관 30일 평택서 개관

송고시간2020-10-26 17:14

댓글

일제강점기 창가·1940년대 유행가·음악교과서 등 7만점 자료 전시

(평택=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평택시는 우리나라 근·현대 음악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한국근현대음악관을 오는 30일 오후 4시 개관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근현대음악관은 평택시 현덕면 평택호길 147에 있는 음악공연장 '한국소리터' 2∼3층을 리모델링해 만들었으며, 전시실과 공연장, 열람실, 도서관으로 꾸며졌다.

한국근현대음악관이 조성된 평택 한국소리터
한국근현대음악관이 조성된 평택 한국소리터

[평택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곳에서는 국내 유명 음악학자와 국악음반박물관, 대중 가수 등이 기증한 악보, 사진, 고서, 옛 음반, CD, 음원 등 6만9천345점의 귀중한 음악 관련 자료를 전시한다.

일제 강점기 조선총독부에 의해 금지된 민족 노래집 '근화창가'를 비롯해 1940년대 후반의 유행가 가사집, 음악교과서 등이 포함돼 있다.

7만점이나 되는 방대한 근현대 음악 자료를 소장한 음악관이 조성된 것은 국내에서 최초라고 평택시는 설명했다.

일본강점기 때 발행금지된 민족 노래집 '근화창가'
일본강점기 때 발행금지된 민족 노래집 '근화창가'

(서울=연합뉴스) 경기 평택시가 일제 강점기 조선총독부에 의해 금지된 민족 노래집 '근화창가'를 다음 달 30일 한국근현대음악관 전시를 통해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한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사진은 근화창가.[평택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평택시는 음악관 개관에 앞서 소장 중인 음악 자료를 설명하는 '한국 근현대 음악 100년의 기록'을 발간했다.

또 1920년대 유성기 음악을 디지털로 전환한 노래 20곡과 평택민속음악을 담은 특별음반도 제작해 30일 개관식 이후 시민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평택시 관계자는 "지금 전 세계적으로 큰 관심과 인기를 얻고 있는 K팝의 근거이자 뿌리가 되는 귀중한 음악 자료를 한국근현대음악관에서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