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모센스 등 3개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

송고시간2020-10-26 17:54

댓글
코스닥 로고 이미지(PG)
코스닥 로고 이미지(PG)

[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한국거래소는 아모센스 등 3개사가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했다고 26일 밝혔다.

아모센스는 무선 충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자기장을 차폐하는 시트 등을 만드는 전자부품 제조업체다. 지난해 매출액은 620억원, 영업이익은 18억원이었다.

이삭엔지니어링은 공장자동화 설비제어 전문 업체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328억원, 영업이익은 33억원이었다.

두 회사의 상장 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가 맡았다.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쓰리디팩토리는 지난해 연결 기준 119억원의 매출액과 1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하나금융투자가 상장 주관사를 맡았다.

encounter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