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건희 별세] 사인은 '신부전'…신장이 노폐물 걸러내지 못하는 병

송고시간2020-10-26 18:32

댓글

긴 투병생활과 고령에 신장 이상까지 겹치자 이기지 못한 듯

아직 장지 결정되지 않아…용인 유력했으나 수원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 회장의 직접적인 사인은 신부전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은 신장 기능에 문제를 초래하는 신부전으로 인해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신부전은 신장에 이상이 생겨 혈액 속의 노폐물을 잘 걸러내지 못하는 병이다.

혈액 속 노폐물의 농도가 높아지고 수분이 배출되지 않으면서 합병증과 고혈압이 따를 수 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심근경색으로 쓰러지기 전인 2014년 4월 17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심근경색으로 쓰러지기 전인 2014년 4월 17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건희 회장은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6년 5개월 간 투병 생활을 해왔다. 고령에 긴 투병 생활을 해오며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최근 신장 기능이 급속히 나빠져 회복이 어려웠던 것으로 의료계는 보고 있다.

삼성 일가인 CJ그룹의 이재현 회장도 만성신부전증을 앓고 있다.

삼성측은 아직 이건희 회장의 직접적인 사인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 회장은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지기 전에는 잦은 폐 질환으로 고생했다.

1999년에는 폐 부근의 림프절에 암세포가 발견돼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유증은 이후 줄곧 그를 괴롭혀 폐에 물이 차는 폐수종 증상이 나타났다.

추위만 느껴도 고열이 발생하는 현상이 나타나 겨울이면 하와이, 오키나와 등 따뜻한 지역에서 휴식을 취해야 했다.

이후에도 폐렴과 호흡기 질환 등으로 입·퇴원을 반복해 건강 이상설이 끊이지 않았다.

이건희 회장이 별세한 지 이틀째인 26일에도 삼성은 장지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부친인 이병철 선대회장과 모친인 박두을 여사가 묻힌 용인 에버랜드 인근 가족 선영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수원의 가족 선영으로 최종 결정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건희 회장의 발인도 28일 오전으로만 알려졌고 정확한 시간은 발표되지 않았다.

sm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