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봉현 "A 변호사가 술자리 제안"…법무부 조사서 밝혀

송고시간2020-10-26 19:36

댓글

"A변호사 `후배 검사들과 있으니 특실 예약해달라' 부탁"

김봉현 추가 폭로 (CG)
김봉현 추가 폭로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검사 접대 의혹'을 감찰 조사 중인 법무부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접대가 이뤄졌던 당시의 구체적인 상황에 관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지난 16일부터 사흘간 진행한 조사에서 검찰 전관 A 변호사가 먼저 '룸살롱 술자리'를 제안했다는 김 전 회장의 진술을 확보했다.

김 전 회장은 법무부 조사에서 "A 변호사로부터 대우조선해양 수사팀에서 같이 근무했던 후배 검사들과 술자리를 하게 됐으니, 모 주점에 특실을 예약해달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이어 "A 변호사는 '이 후배들이 나중에 라임 사건 수사팀에 합류하게 될 것이고 너도 이 검사들을 알아두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발표한 1차 옥중 입장문에서 2019년 7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룸살롱에서 A 변호사와 함께 현직 검사 3명에게 1천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A 변호사 측은 이를 부인했다.

김 전 회장은 "당시 A 변호사가 '나와 호형호제하는 사이인데 많이 신뢰하는 관계다. 오늘 자리해준 친구다'라며 검사들에게 나를 소개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옆 방에 있던 이종필 라임 부사장과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도 불러 검사들과 인사를 나눴다"며 "공직자인 김 전 행정관은 검사들과 명함을 주고받았다"고 주장했다.

김봉현 2차 옥중 입장문
김봉현 2차 옥중 입장문

(서울=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1일 2차 '옥중 입장문'을 공개했다. 2020.10.21 [김봉현 전 회장 변호인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법무부는 김 전 회장의 증언을 토대로 서울남부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전날 김 전 회장이 수감된 구치소에서 2시간가량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김 전 회장은 또 검찰 출정조사에서 압수수색 정보를 미리 건네준 'B 변호사'를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앞서 발표한 입장문에서 이종필 전 부사장이 B 변호사를 선임한 후 라임 관련 미공개정보 이용 사건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으며 압수수색 정보도 미리 알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수사를 의뢰받은 남부지검은 입장문에 언급된 인물들을 특정해 나가면서 앞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김 전 행정관의 휴대폰 등에 지목된 검사들의 연락처를 비롯한 관련 자료들이 남아있는지를 파악할 방침이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