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멸종위기 장수거북, 브라질 해변서 구조 열흘만에 숨져

송고시간2020-10-27 02:28

댓글

길이 2m·무게 300㎏의 암컷 성체…몸통·지느러미 상처 회복 못해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북동부 해변에서 발견된 멸종 위기의 장수거북(leatherback sea turtle)이 구조된 지 열흘 만에 죽음을 맞았다.

26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환경수자원연구소(Inema)는 지난 15일 북동부 바이아주 남쪽 해변에서 큰 상처를 입은 채 발견된 장수거북이 열흘 만인 이날 오전에 죽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장수거북을 살리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했으며 지난 24일부터는 바이아주의 주도(州都)인 사우바도르 외곽에 있는 시설로 옮겨 재활치료도 했으나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연구소는 길이 2m·무게 300kg을 넘는 이 거북이 암컷 성체였으며, 발견 당시 몸통과 지느러미 등에 깊은 상처를 입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브라질 해변서 발견된 장수거북 열흘만에 죽음
브라질 해변서 발견된 장수거북 열흘만에 죽음

브라질 북동부 해변에서 탈진 상태로 발견된 멸종 위기의 장수거북(leatherback sea turtle)이 구조된 지 열흘 만에 죽음을 맞았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장수거북은 지구상에 있는 거북류 가운데 가장 큰 바다거북으로, 등딱지 표면이 각질판 없이 두꺼운 가죽질 피부로 덮여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바다거북과 붉은바다거북이 최대 수심 340m 깊이까지 잠수하는 것에 비해 장수거북은 1천m 이상 잠수할 수 있으며, 잠수 가능 시간도 최대 90분가량으로 파충류 가운데 가장 긴 것으로 알려졌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