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남동정수사업소서 질식사고…근로자 2명 부상

송고시간2020-10-27 08:35

댓글
질식사고 (PG)
질식사고 (PG)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 남동정수사업소에서 작업을 하던 근로자 2명이 산소 부족으로 쓰러져 다쳤다.

27일 인천 남동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8분께 인천시 남동구 만수동 남동정수사업소 내 지하 작업장에서 A(63)씨 등 근로자 2명이 쓰러졌다.

이 사고로 A씨 등이 호흡곤란과 의식 저하 등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 등이 사업소 내 상수도 유랑계실에서 방수 작업을 하다가 산소 부족에 의해 질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밀폐된 공간에 있다 보니 산소 농도가 떨어진 것 같다"며 "다행히 2명 모두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