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손흥민과 찰떡궁합' 케인 "그를 웃음 짓게 하는 일이라면"

송고시간2020-10-27 10:13

댓글
득점의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왼쪽)과 해리 케인.
득점의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왼쪽)과 해리 케인.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에서 손흥민(28)과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는 해리 케인(27)이 '단짝'을 향한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번리 치른 2020-2021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에서 후반 31분 케인의 도움으로 손흥민이 결승 골을 터트려 1-0으로 이겼다.

에리크 라멜라의 코너킥을 케인이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헤딩으로 연결하자 손흥민이 골 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꽂아 넣었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 8호 골로 득점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2골을 포함하면 벌써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했다.

손흥민의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8골 중 7골은 케인이 어시스트했다.

손흥민과 기뻐하는 해리 캐인
손흥민과 기뻐하는 해리 캐인

[해리 케인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케인은 경기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손흥민과 마주 보고 함께 웃는 사진을 올리고는 "손흥민을 웃음 짓게 하는 일이라면 모든 게 좋은 일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제대로 싸워서 이겼다. 원정 경기에서 훌륭한 결과를 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과 케인은 이날까지 프리미어리그 통산 29골을 합작했다.

티에리 앙리-로베르 피레(아스널), 다비드 실바-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 시티) 조합과 함께 이 부분 공동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1위인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로그바(첼시·36골) 조에는 7골 차로 다가섰다.

케인은 영국 공영방송 BBC와의 인터뷰에서도 손흥민과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나와 손흥민의 파트너십은 좋다. 최근 더 좋아지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로에 대한 이해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면서 "여기에 자신감마저 붙었다"고 환상적인 호흡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고는 "오늘도 놀랄만한 어시스트는 아니었는데 손흥민에게 잘 떨어졌다"고 말했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