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건희 회장 28일 영결식…"가족장인 만큼 간소하게 진행"

송고시간2020-10-27 10:42

댓글

영결식 후 수원 본사·승지원 등 돌고 장지 이동할 듯

구체적인 절차 공개되지 않아…장지도 용인과 수원 거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27일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장례가 사흘째를 맞은 가운데 28일 오전에 이 회장의 시신을 장지로 모시는 발인이 엄수된다.

삼성측은 현재 발인 시간과 진행순서 등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고 삼성 이건희 회장 [연합뉴스TV 제공]

고 삼성 이건희 회장 [연합뉴스TV 제공]

재계에서는 28일 아침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008770]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결식을 하고, 발인에 들어갈 전망이다.

추도사를 누가 맡을지는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삼성측은 이 회장의 장례가 가족장으로 치러지는 만큼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내에서 비공개로 영결식을 마칠 예정이다.

이후 장지까지 이동은 두가지 방법이 거론되고 있다.

하나는 이건희 회장의 운구 행렬이 생전 이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공간을 돌며 임직원들과 마지막 이별을 고하는 것이다.

장지와 가까운 삼성전자의 수원 본사와 이건희 회장이 사재를 털어 일군 기흥 반도체 공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용산구 한남동 이건희 회장 자택, 이태원동 승지원(承志園) 등을 거쳐 갈 가능성도 있다.

승지원은 선대 이병철 회장의 집을 개조해 만든 삼성그룹의 영빈관으로, 생전 이건희 회장은 이곳을 집무실로 많이 이용했다.

영결식 이후 곧바로 운구차는 장지로 이동하고, 영정 사진을 실은 차량만 사업장을 돌 가능성도 있다.

삼성측은 "영결식 등 발인 절차도 유가족의 뜻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며 "다만 가족장인 만큼 간소하게 진행될 것으로 안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분주한 이건희 회장 빈소
분주한 이건희 회장 빈소

(서울=연합뉴스) 27일 오전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이 조문객과 관계자들로 분주하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장지는 부친인 고 이병철 선대 회장과 모친 박두을 여사가 묻혀 있는 에버랜드 인근 용인 선영이나 그 윗대를 모신 수원 가족 선영 가운데 한 곳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sm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