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의협 특단조치 경고…"정부, 28일까지 국시문제 해결책 내놔야"(종합)

송고시간2020-10-27 23:15

댓글

의료계·복지부 간담회…"내일까지 해결책 없으면 해결의지 없는 것으로 간주"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와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등 의료계는 의대생의 국시 재응시 문제에 대해 정부가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않으면 이로 인해 발생할 상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정부 측에 있다고 밝혔다.

의협과 범의료계투쟁위원회(범투위)는 27일 복지부와 간담회를 하고 의사국시 재응시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한재민 대전협 회장은 범투위 공동위원장 자격으로 참여했다. 하지만 의정은 의사국시 문제와 관련해 입장차만 확인하고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의협은 이날 오후 늦게 입장문을 내어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서 비롯된 국시 문제로 인해 국민건강과 환자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할 위기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의협은 "당장 의료현장의 어려움이 예고되는 가운데 국민들의 염려와 불안이 커지고 있는데도 아직 정부가 해결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의협은 그러면서 "우리가 앞서 예고한 대로 이 문제에 대해 정부가 내일(28일)까지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정부의 해결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향후 이로 인해 벌어질 모든 상황에 대한 책임은 정부 측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의협은 말했다.

이에 앞서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이달 25일 제72차 의협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의대생 국시 재응시 문제에 대해 정부가 오는 28일까지 응답할 것을 촉구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시 특단의 조치를 단행하겠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최 회장 발언 하루 뒤인 26일 의협에 대화를 요청했다.

의대생들은 정부의 보건의료정책에 반대해 국시 거부 의사를 철회하지 않다가 응시대상자 3천172명의 14%인 436명만 접수한 상태에서 지난 9월 6일 시험 신청 기한이 마감됐다. 이후 같은 달 24일 국시에 응시하겠다고 밝혔으나 정부는 국민 수용성 등을 이유로 이들에게 추가 응시 기회를 부여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의대생 국시 응시의사 표명
의대생 국시 응시의사 표명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기존의 입장을 바꿔 국가고시 응시 의사를 표시한 지난 9월 24일 자양동에 위치한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에 관계자가 출입구를 관리하고 있다. hama@yna.co.kr

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