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독감백신 맞은 박능후 "믿고 접종해달라"…정은경은 29일 접종(종합)

송고시간2020-10-27 18:19

댓글
박능후 장관 "전문가 판단 믿고 독감 접종하세요"
박능후 장관 "전문가 판단 믿고 독감 접종하세요"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후 세종시의 한 병원을 찾아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세종시의 한 의원급 의료기관을 찾아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받았다.

올해 만 64세인 박 장관은 만 62∼69세 독감 무료접종이 전날 시작됨에 따라 이날 오후 접종을 받았다.

복지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접종 후 예방접종 안전 수칙에 따라 20분간 의료기관에 머물며 이상반응 여부를 관찰했다.

박 장관은 '상온 노출', '백색 입자' 논란에 이어 최근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까지 잇따르면서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자 이를 조금이라도 잠재우기 위해 직접 접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박 장관의 예방접종은 국민의 우려를 진정시키는 동시에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의 안전성과 함께 이번 가을·겨울철 독감과 코로나19의 동시유행 가능성에 대비한 예방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백신접종 후 사망 등과 관련해 "최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관련한 국민 불안과 우려에 대해 송구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독감 백신 예방 접종은 계속
독감 백신 예방 접종은 계속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7일 서울 시내 한 병원을 찾은 내원객들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 접종을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hihong@yna.co.kr

박 장관은 이어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도 그랬듯,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정보는 오히려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며 "국민께서는 전문가의 판단을 믿고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에 참여하고 접종 전후로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등 접종 주의사항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박 장관과 함께 강도태 2차관, 이기일 보건의료정책실장 등 복지부 당국자들도 독감 백신을 맞았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오는 29일 독감 예방접종을 받을 예정이다.

정 청장은 1965년생으로 올해 만 55세이기 때문에 국가 예방접종 대상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앞서 이달 19일부터 시작된 70세 이상 접종 일정에 맞춰 지난 21일 세종시 연동면 보건소에서 독감 예방접종을 받았다.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