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춘천 옛 미군부대 땅속에서 냄새 진동 기름통 수십 개 발견(종합)

송고시간2020-10-27 17:34

댓글

시민대책위 "토양오염 환경정화 사전조사 부실 증거"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 옛 캠프페이지 내에서 땅속에 매립된 유류통 수십 개가 발견됐다.

춘천 캠프페이지 터에 매립된 유류통
춘천 캠프페이지 터에 매립된 유류통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의 옛 미군기지 터인 캠프페이지 부지에서 땅속에 매립된 유류통 수십 개가 발견됐다. 2020.10.27 hak@yna.co.kr

춘천시는 27일 옛 캠프페이지 개발을 위한 문화재 발굴 과정에서 약 20ℓ짜리 유류통 30여 개를 발견하고 현장 보존에 들어갔다.

이곳은 미군부대가 주둔할 당시 활주로와 격납고 사이 지점이다.

지난 5월 옛 캠프페이지 토양에서 석유계총탄화수소(TPH) 수치가 기준치의 최고 6배를 초과하는 것으로 드러나 재조사가 이뤄지는 주변이다.

춘천 옛 캠프페이지서 발견된 유류통
춘천 옛 캠프페이지서 발견된 유류통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의 옛 미군기지 터인 캠프페이지 부지에서 땅속에 매립된 유류통 수십 개가 발견됐다. 2020.10.27 hak@yna.co.kr

춘천시는 기름통으로 추정되는 유류통이 발견되자 국방부와 한국농어촌공사에 발견 사실을 통보한 데 이어 매립 경위 파악 등에 나서고 있다.

실제로 이날 현장에는 검정 유류통이 땅속 곳곳에 묻혀 있는 모습이 그대로 드러났다.

시는 땅속에서 꺼낸 30여 개의 유류통을 발견지점 인근에 쌓아 놓았다.

일부 유류통은 깨져서 기름이 그대로 흘러내려 비워진 채 방치돼 냄새가 진동했다.

춘천 옛 캠프페이지서 발견된 유류통
춘천 옛 캠프페이지서 발견된 유류통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의 옛 미군기지 터인 캠프페이지 부지에서 땅속에 매립된 유류통 수십 개가 발견됐다. 사진은 일부 유류통을 한곳에 옮겨놓은 모습. 2020.10.27 hak@yna.co.kr

특히 이번에 매립이 확인된 곳은 국방부가 부대 폐쇄 이후 한국농어촌공사에 위탁해 환경정화작업이 이뤄졌던 구역 주변이어서 부실정화 논란이 또다시 불거지게 됐다.

춘천시 관계자는 "유류통 발견지점은 당시 환경정화구역에서 제외된 곳으로 당시 사전 조사가 부실한 것으로 보인다"며 "유류통이 미군부대가 사용한 것으로 확인되면 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앞으로 환경정화하는데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캠프페이지는 지난 2007년 미군으로부터 반환받은 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정화작업이 이뤄졌지만, 일부 구역에서 토양오염이 수치를 넘어서 부실정화가 제기된 상태다.

춘천시는 국방부, 환경부, 캠프페이지 부실정화 배상요구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 등에서 추천한 모두 9명으로 구성된 재검증 민간검증단을 추진 중이다.

춘천 옛 미군기지 터에 매립된 유류통
춘천 옛 미군기지 터에 매립된 유류통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의 옛 미군기지 터인 캠프페이지 부지에서 땅속에 매립된 유류통 수십 개가 발견됐다. 2020.10.27 hak@yna.co.kr

이재수 춘천시장은 "부실정화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상징으로 앞으로 면밀한 정화작업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시민대책위는 환경부 등을 상대로 캠프페이지 부실 조사를 인정하라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기름통이 발견된 부지는 국방부와 농어촌공사가 토양오염정화작업을 진행한 지역이 아닌 환경공단의 조사보고서에 비 오염지역이라고 명시한 지역"이라며 "이들의 사전 조사가 얼마나 부실했는지 명백하게 알 수 있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의로 묻었다고 볼 수밖에 없는 기름통이 수십 개나 발견된 사실은 전체 부지에 얼마나 많은 기름과 폐기물이 매장되었는지 추정이 불가능하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전국의 모든 반환 미군부지의 토양오염조사를 현행 표준지 조사가 아닌 전수조사로 전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춘천 한복판 옛 캠프페이지 부지
춘천 한복판 옛 캠프페이지 부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춘천시는 이번 캠프페이지 기름통 무더기 발견으로 또다시 사업 추진에 난관이 불가피하고, 시민의 우려도 더욱 커질 것"이라며 "환경부는 시민에게 사죄해야 하고, 춘천시가 입은 물질적 피해에 대해 배상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ha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