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발'에 혼쭐난 경호라인 …文대통령 연설 경비 강화

송고시간2020-10-28 10:09

댓글
문 대통령, 국회 도착
문 대통령, 국회 도착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국회에 도착, 김영춘 국회사무총장과 함께 본회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강민경 기자 = 국회가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앞두고 경내 경비를 한층 강화했다.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국회는 이날 본관 앞 계단 주변부터 외부인을 전면 통제했다. 이전에는 계단 앞까지는 외부인 출입이 허용됐다.

본관 로텐더홀에서도 문 대통령이 지나는 레드카펫과 취재진 사이에 통제선을 설치하기로 했다.

취재진은 각 취재 장소에 해당하는 별도의 비표를 배부받아 사전에 신청된 장소에서만 취재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7월 이른바 '신발투척 사건'을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당시 제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해 연설을 마치고 나오는 문 대통령을 향해, 보수성향 정창옥씨가 국회의사당 본관 2층 현관 앞에서 신발을 벗어 던지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이에 청와대는 현장 경호를 책임진 경호부장을 대기발령 조치한 뒤 비현장 업무 부서로 전보하는 등 담당 요원들에게 징계 처분을 내렸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