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봉현 '검사 접대' 날짜 특정…검찰, 진상규명 박차(종합)

송고시간2020-10-29 18:48

댓글

포렌식 자료 토대로 진술…A 변호사 "직접 날짜 밝혀라"

김봉현 추가 폭로…"검찰 관계자가 도피 도와" (CG)
김봉현 추가 폭로…"검찰 관계자가 도피 도와"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 술접대' 날짜를 특정하면서 검찰의 진상규명 작업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검사 향응·수수 사건 수사전담팀(팀장 김락현 형사6부장)은 전날 김 전 회장을 상대로 7시간 40분에 걸친 강도높은 조사를 통해 접대가 이뤄졌다는 날짜를 특정했다.

김 전 회장은 룸살롱 종업원 휴대폰 포렌식 자료에서 나온 대화 내용 등의 증거들을 토대로 당시 상황을 떠올려 접대 날짜를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김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에 등장하는 현직 검사와 검찰 전관 A 변호사 등의 동선을 파악해 의혹의 진위를 가릴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A 변호사와 검사들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 수색을 해 관련 자료들을 확보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7월 A 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천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검사 접대 의혹' 전담수사팀 구성한 남부지검
'검사 접대 의혹' 전담수사팀 구성한 남부지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A 변호사는 의혹의 제기자인 김 전 회장이 스스로 접대 날짜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A 변호사는 "폭로문을 보면 당시 대화나 다른 상황들에 기억은 마치 어제 일인 듯 정확한데 오로지 술 접대 일만 제대로 특정하지 못하고 있다"며 "다른 사람들의 포렌식 결과 등에 의존하지 말고 본인이 직접 날짜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A 변호사로부터 윤석열 검찰총장을 모시고 상갓집에 다녀왔다는 말을 들었다'는 김 전 회장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해당 날짜의 카드 사용 내역을 공개했다.

결제 내역에 따르면 윤 총장이 '울산 선거개입 의혹' 수사 과정에서 숨진 청와대 행정관의 빈소를 찾았던 12월 2일 저녁, A 변호사는 서초역 인근 식당에서 식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전 회장 측은 "윤 총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A 변호사의 말을 믿었던 것뿐"이라며 "입장문에서도 실제로 A 변호사가 상갓집에 간 모습을 봤다고 주장한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