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BNK금융 3분기 누적 당기순익 15.5% ↓…코로나19 여파(종합)

송고시간2020-10-29 15:54

댓글

이자이익 감소와 대손충당금 증가 원인…시장 전망치 못 미쳐

BNK금융그룹
BNK금융그룹

[BNK금융그룹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BNK금융지주[138930] 실적이 큰 폭으로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BNK금융은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지배지분)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5% 떨어진 4천474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프로젝트파이낸싱(PF) 중심의 수수료 이익이 증가하고 비은행 부문 실적은 개선됐지만 이자이익이 감소하고 대손충당금이 늘어난 탓이라고 BNK금융은 설명했다.

누적 이자이익은 1조6천19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감소했으며, 수수료 이익은 2천8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9% 증가했다.

대손상각비는 경기 악화에 대비한 은행 계열사의 충당금 적립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3% 증가한 970억원으로 나타났다. 부산은행이 600억원, 경남은행이 370억원이었다.

주요 계열사별 실적을 보면 부산은행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2천57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6%나 감소했다.

경남은행은 같은 기간 1천481억원을 기록, 작년보다 8.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BNK캐피탈은 같은 기간 7.4% 늘어난 638억원을, BNK투자증권은 89.0% 늘어난 36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BNK저축은행은 3.2% 감소한 150억원으로 집계됐다.

BNK금융의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94%로 전분기 대비 0.11%포인트, 연체율은 0.61%로 전분기보다 0.16%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자본 적정성 지표인 BIS총자본비율과 보통주 자본 비율은 지난해 말과 비교해 각각 0.50%포인트, 0.71%포인트 상승했다.

명형국 BNK금융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은 "비은행·비이자 확대 전략을 지속하고 중소기업 지원 등 지역 금융기관의 역할을 충실하게 하면서도 향후 경기 악화 가능성에 대비해 재무안정성을 높이는 노력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p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