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진작 조사받지"…정정순 체포안 가결에 지역여론 '싸늘'

송고시간2020-10-29 17:30

댓글

정의당 충북도당 "국회 결정 받아들여 성실히 조사받아야"

시민단체 "지역구 치욕…유권자에 사죄하고 자진출두해야"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검찰소환에 응하지 않다가 결국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가결되는 불명예를 쓴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 국회의원을 향한 여론이 더욱 냉랭해졌다.

신상발언 하는 민주당 정정순 의원
신상발언 하는 민주당 정정순 의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2020.10.29 zjin@yna.co.kr

정의당 충북도당은 29일 논평을 내 "'제 식구 감싸기'의 구태를 버리고 압도적으로 체포동의안을 가결 처리한 민주당의 결정에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안이 얼마나 중하면 같은 당 의원들의 손으로 체포동의안을 가결했겠느냐"며 "정 의원은 국회의 결정에 승복해 성실히 조사에 임하는 모습으로 청주시민의 분노를 조금이나마 줄이기 바란다"고 피력했다.

또 "이제 공은 다시 검찰로 넘어왔다"며 "검찰과 법원은 철저한 수사와 공정한 판결을 통해 시민들의 실망과 불신을 위로하고 이 땅에 민주와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체포동의안 표결에 참여하지 않은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별도의 논평 없이 "불체포특권 뒤에 숨지 말고 진작에 출석해 조사받았어야 했다"고 정 의원을 비판했다.

이선영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체포동의안의 압도적 가결은 당연한 결과"라며 "정 의원 스스로 21대 국회 1호 체포동의 의원이라는 불명예를 안으면서 지역구인 청주에도 치욕을 안겼다"고 평가했다.

국회 나서는 민주당 정정순 의원
국회 나서는 민주당 정정순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통과된 뒤 취재진에 입장을 밝히며 본청을 나서고 있다. 2020.10.29 jeong@yna.co.kr

이어 "정 의원은 유권자에게 백배사죄한 뒤 지금이라도 자진출두해 성실히 검찰조사를 받는 등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는 이날 오후 2시 열린 '원포인트 본회의'에서 정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가결했다.

투표 결과는 재적의원 300명 중 186명이 참여해 찬성 167명, 반대 12명, 기권 3명, 무효 4명이다.

정 의원은 표결 후 본회의장에서 나와 "의원님들의 선택을 존중하고 겸허히 따르겠다. 결과에 승복한다"고 말했다.

또 "일정을 잡아 출석하겠다. 변호사와 협의하겠다"며 자진 출석 의사를 내비쳤다.

정 의원은 공직선거법, 정치자금법,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정 의원이 4·15 총선에서 회계 부정을 저지르고, 청주시의원 등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부정 취득한 자원봉사센터 회원 정보를 선거에 이용한 혐의도 조사 중이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