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제유가, 코로나 재확산에 이틀연속 급락…WTI 3.3%↓

송고시간2020-10-30 04:59

댓글
캘리포니아의 원유 시추 현장
캘리포니아의 원유 시추 현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국제 유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이틀 연속 급락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3%(1.22달러) 떨어진 36.1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세트에 따르면 이는 6월1일 이후 최저 가격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3.3%(1.30달러) 떨어진 37.82에 거래 중이다.

프랑스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두 번째 이동제한령 시행을 예고하는 등 2차 확산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면서 원유 수요가 위축됐다는 분석이다.

국제 금값은 또 다른 안전자산인 미 달러화에 대한 투자심리가 늘어나면서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6%(11.20달러) 하락한 1,868.0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이 3분기에 기록적으로 반등한 사실이 발표되면서 달러화의 가치에 대한 기대가 확산한 것이 금값에는 인하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ko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