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플로리다·펜실베이니아·노스캐롤라이나서 앞서

송고시간2020-10-30 09:17

댓글

더힐-해리스 공동조사, 트럼프가 4년 전 승리했던 경합주

"트럼프에 경고" 평가속 치열한 접전…전국 여론조사에선 바이든 4%P 앞서

미 대선후보 마지막 TV토론회서 격돌하는 트럼프-바이든 (내슈빌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에서 열린 대선후보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공방을 벌이는 모습. leekm@yna.co.kr

미 대선후보 마지막 TV토론회서 격돌하는 트럼프-바이든 (내슈빌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에서 열린 대선후보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공방을 벌이는 모습.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미국 대선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플로리다와 펜실베이니아,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들 3개 주는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누른 곳이며, 미시간 위스콘신 애리조나주와 함께 6개 경합 주로 꼽힌다.

이번 조사 결과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경고 신호"일 수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그러나 두 후보간 격차가 크지 않아 치열한 접전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29일(현지시간) '해리스폴'과의 공동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가 플로리다주(50% 대 47%)에서는 3%포인트, 펜실베이니아주(51% 대 46%)에서는 5%포인트, 노스캐롤라이나주(49% 대 48%)에서는 1%포인트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6~29일 이번 대선에 투표할 것으로 보이는 플로리다(1천148명), 노스캐롤라이나(903명), 펜실베이니아(901명)의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더힐은 "이들 3개 주는 트럼프 대통령이 4년 전 대선에서 승리했던 곳"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이번 조사 결과가 경고의 신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이번 조사에 참여했던 여론조사 전문가 마크 펜은 지지율 격차가 트럼프 대통령이 뒤집을 수 있는 범위에 있다면서도 선거가 며칠 남지 않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증세 지속과 바이든 후보의 광고 등 물량 공세로 트럼프 대통령이 격차를 줄일 모멘텀을 얻기는 어려울 것으로 평가했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최근 다른 여론조사 결과와 비슷한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

플로리다주의 경우 이날 공개된 퀴니피액대학 여론조사에서 45% 대 42%로, 바이든 후보가 3%포인트 우위를 보였다. 선거 분석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의 주요 여론조사 취합에서도 바이든 후보는 플로리다주에서 7%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펜실베이니아주의 경우, 바이든 후보가 퀴니피액대학 조사에서는 7%포인트(51% 대 44%), 리얼클리어폴리틱스 조사에서는 4.3%포인트 각각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플로리다주 드라이브인 유세장서 연설하는 바이든 (탬파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선 최대 승부처인 플로리다주의 탬파에 있는 한 드라이브인 유세장에서 29일(현지시간) 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는 이곳에 5시간 차이로 출격해 유세 경합을 벌였다. 플로리다는 미 대선의 주요 경합 주(州) 가운데 선거인단이 29명으로 가장 많이 걸린 최대 승부처다. sungok@yna.co.kr

플로리다주 드라이브인 유세장서 연설하는 바이든 (탬파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선 최대 승부처인 플로리다주의 탬파에 있는 한 드라이브인 유세장에서 29일(현지시간) 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는 이곳에 5시간 차이로 출격해 유세 경합을 벌였다. 플로리다는 미 대선의 주요 경합 주(州) 가운데 선거인단이 29명으로 가장 많이 걸린 최대 승부처다. sungok@yna.co.kr

더힐과 '해리스폴'이 앞서 지난 25~28일 조사한 전국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4%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등록 유권자(2천824명)를 대상으로 조사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46%, 투표를 할 것으로 보이는 유권자(2천359명)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49%로 각각 42%와 45%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