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호영 "민주, 재보선 무공천이 제대로 된 사죄"

송고시간2020-10-30 09:49

댓글

"공시가 현실화 방안, 말 그대로 '꼼수 증세'"

발언하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방침과 관련해 "후보를 내지 않는 게 가장 제대로 된 사죄이고 국민에게 용서받는 일"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자당 출신 단체장들의 잘못으로 재보궐선거가 생기면 후보를 추천하지 않겠다는 것은 자신들의 당헌이고 누가 요구한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거비용으로) 838억이나 되는 혈세가 자당 출신 자치단체장의 불법행위로 일어나게 됐는데, 후보를 내겠다는 것은 너무나 후안무치한 일"이라고도 했다.

당헌 개정을 전 당원 투표에 회부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당 지도부의 책임을 회피하고 가려는 것"이라며 "얕은 꾀를 쓰지 말라"고 비난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공시지가를 시세의 90%까지 맞추려는 '공시가 현실화 방안'과 관련해 "말 그대로 꼼수 증세"라며 "마구잡이로 돈을 나눠 주고 선거를 치르려는 것 아니냐는 시장의 반응이 나오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