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부발전 코로나 장기화 비상경영…제도개선 비용절감 총력

송고시간2020-10-30 10:58

댓글
남부발전 비상경영
남부발전 비상경영

[남부발전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한국남부발전이 전력수요 감소, 유가 하락으로 인한 전력판매단가 하락, 코로나19 장기화 등 악화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한 비상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재무개선 중점과제 추가 발굴, 자발적 예산반납, 긴축예산 관리시스템 운영 등으로 영업이익 흑자전환 달성을 목표로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7월 비상 경영체제 전환 후 남부발전은 최고경영자(CEO)를 단장으로 비상경영추진단을 발족하고 위기 극복 방안 모색과 재무개선을 위한 비상경영추진 점검 회의를 매달 열고 있다.

자구노력 강화 차원에서 수익 창출, 영업비용 절감, 충당부채 최소화, 영업외손익 개선, 출자회사 경영개선 등 5대 분야 중점과제를 14개에서 20개로 확대했다.

남부발전은 LNG 직도입 추진으로 조달 비용을 절감하고 온실가스 충당 부채 절감을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해 예산 절감 효율화를 추진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예산 중간평가로 299억원 예산을 회수하고 예산집행 사전검토 후 필수 집행 예산을 배정하는 긴축예산 관리시스템도 10월부터 운영 중이다.

또 예산 누수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예산 낭비 신고센터를 신설했고 전 직원이 참여하는 재무개선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마련해 1천775억원 규모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했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미래 생존을 위해 급변하는 환경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노력이 절실하다"며 "다양한 시각에서 재무 실적 개선을 위해 모두가 한마음으로 당면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당부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