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낙연 "하위직 공무원 선발시 지방할당 검토…몇년 뒤부터"

송고시간2020-10-30 14:58

댓글

"혁신도시 소재 공공기관 채용에 '지방대 출신' 비율 50%로 확대"

(서울·부안=연합뉴스) 강병철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30일 "하위직 공무원 지방 할당제도를 부분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전북 부안군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에서 "지금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분들에게 영향을 주지 않도록 몇 년 후부터 실시한다는 조건"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전국 10곳의 혁신도시에 입주해있는 공공기관은 그 지방에 있는 대학 출신자를 일정 비율로 이미 뽑고 있다. 문재인 정부 임기 말까지 30%를 뽑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서 "거기에 더 얹어서 20% 정도를 다른 지역의 지방대 출신으로 뽑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체의 50%가 지방대 출신으로 채워지는데 50% 중 30% 포인트는 그 지방의 지방대학, 20% 포인트는 타지방 대학으로 되는 것"이라며 "말하자면 전북에 있는 대학을 나오신 분이 (전남) 한국전력에 취직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이것은 이미 용역에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방 활성화를 위해 기업 유치가 관건이다. 수도권부터 얼마나 먼가에 따라 세금 부담을 차등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면서 "그래서 수도권에서 아주 먼 곳이라면 법인세 영세율 제도, 즉 법인세를 아예 안 받는 방안을 포함한 차등적 세제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그는 "연기금을 지역 뉴딜을 포함한 균형발전에 활용하는 방안을 정교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서 현장최고위 주재하는 이낙연
광주서 현장최고위 주재하는 이낙연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0일 오전 광주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30 hs@yna.co.kr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