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장 In] 성매매 집결지 완월동 갈등 증폭…도시재생 vs 재개발

송고시간2020-10-31 10:05

댓글
지난 27일 열린 완월 선샤인 프로젝트 공청회
지난 27일 열린 완월 선샤인 프로젝트 공청회

[촬영 박성제]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최대 성매매 집결지 완월동 일대에 도시재생 사업이 본격화하자 성매매 업주를 포함한 일부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서면서 갈등이 확산하고 있다.

30일 서구에 따르면 구는 '충무·남부민1동 일원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추진하기 위해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완월 선샤인 프로젝트'를 신청했다.

해당 도시재생 사업 대상지는 3구역으로 완월동·경사로 노후주거지·전통시장 3곳으로 나뉜다.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완월동 내 성매매 영업을 없앨 계획이다.

하지만, 일제강점기 형성된 국내 최초 '공창'이자 최대 성매매 집결지였던 완월동의 역사를 보존하고자 한다.

또 부족한 문화와 복지 시설 등을 건립해 침체한 지역 상권과 불안한 정주 여건을 개선할 계획이다.

문제는 3구역 중 완월동에 거주하는 주민 일부가 재개발을 희망하며 구의 도시재생 계획에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현재 완월동에 살아왔던 성매매 업주와 인근 주민들은 구청에 조합 설립을 신청하는 등 해당 부지에 재개발이 추진되길 원하고 있다.

해당 프로젝트에 따르면 완월동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거나 살아왔던 이들은 법적으로 국가에서 지급하는 만큼의 보상금만 받을 수 있다.

이때 해당 부지에 재개발을 추진하려던 건설업체와 용역업체가 완월동 주민을 상대로 '재개발 호재'라는 식의 설명회를 개최해왔고, 이에 주민들의 반발 기류는 더 커지는 모양새다.

게다가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할 경우 사업 대상 부지만 개발될 뿐 선정되지 않은 나머지 부지는 그대로 남게 돼 주민들 불안감은 크다.

주민 대표라고 소개한 김모씨는 "구에서 추진하는 여성 인권 증진, 지역 상권 활성화, 주민 공간 확충은 재개발이 되면 자동으로 유입돼 해결된다"며 "구에서 추진하는 문화예술 프로그램, 백년역사관 건립 등은 주민에게 아무런 경제적 도움이 안 된다"고 반발했다.

지난 27일 열린 완월 선샤인 프로젝트 공청회
지난 27일 열린 완월 선샤인 프로젝트 공청회

[촬영 박성제]

그러나 한켠에서는 부산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인 완월동의 역사적 배경을 보존하고 다수 주민이 누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선 도시재생이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서구 주민 이모(26)씨는 "성매매 종사자가 자립할 수 있는 센터와 여성 인권 향상을 위한 공간이 완월동에 반드시 마련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지금까지 성매매 업주들이 벌어들인 수익 등을 고려하면 사회적 환원 차원에서 재개발보단 주민 대다수가 이익을 누릴 수 있도록 도시재생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더구나 30m 높이의 고도 제한을 없애 재개발을 하자는 완월동 주민들의 의견도 현실적으로 추진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인다.

서구 관계자는 "고층빌딩이 들어설 경우 뒤편에 있는 산복도로 일대 일조권과 조망권 문제가 뒤따를 수밖에 없다"며 "재개발을 통해 40층 규모 아파트를 짓는다는데 규제를 풀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한 주민은 도시재생 계획에 동의하며 "서구 역시 타 도시처럼 도시재생 사업이 연계 사업으로 이어져 기업 유치 가능성이 열려야 한다"고 말했다.

추후 국토부는 다음 달 6일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최종평가를 내릴 계획이며, 공모 결과는 타당성 평가를 거쳐 12월께 나온다.

psj1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